지난 겨울 유난히도 추웠던 탓인지 봄소식이 오지 않더니,  요 며칠 사이 서로 앞다투어 피어나고 있습니다.

목련, 살구꽃, 홍매화, 개나리, 진달래, 수선화….. 다채로운 색의 향연에 마음이 설레여 소식 전합니다.

20180403_104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