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미

2018. 04. 01 ~ 2018. 06. 27.

 

쇳가루와 소음, 불똥 사이로 예술이 혈관처럼 흐르는 동네 문래동에 터를 잡고 얼굴문패 작업을 시작한 것은 내가 사람을 좋아해서다.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이 반갑고 고마워서, 혹은 고단하고 힘들어 보여서 나는 톱을 잡았다.

앞집 할머니와 주물공장 총각, 목형 사장님부터 가정식당 아줌마에 이르기까지 나는 내가 마주하는 주변 사람들에게 말하곤 했다.

언제 따듯한 밥 한 그릇 같이 먹자고.

 

작가노트 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