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아미미술관입니다.

올 여름은 유난히도 가물었어요.

그래서인지 단풍도.. 채 물들기 전에 바스락거리며 떨어지네요.

바닥에서 바스락 거리는 잎들의 운치를 느낄 수 있는 올해의 가을인 것 같습니다.

P20171029_162304388_2D01CBCB-C4FB-418B-8D2C-83258F478AA4

P20171029_162700481_B1062402-F8A7-48B5-B247-BFF3FA0CF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