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07.01 – 10.31

 

미디어가 포화된 사회에서 정보의 맹습이 과거처럼 특정 세계관이 지배적으로 작용하는 환경을 불가능하게 만듭니다. 모든 범주간의 경계와 구분이 침식되고 있습니다.

 

회화와 조각, 고급미술과 대중문화 사이의 구분은 포스트모던 세계에서 녹아내리고 있으며 혼성이라는 이름으로 하나로 융합되고 있습니다.

1990년대 이후 모더니즘과 포스트모더니즘 사이에 있었던 지난 10년간의 논쟁은 사그라졌습니다. 이데올로기적으로 불확실한 순간이나, 전유, 상품화비판, 해체 같은 1980년대의 전략은 이제 공허하거나 타산적인 것처럼 보입니다. 요즘 작가들은 그 대신 접근용이성이나, 소통, 유머, 유희에 관심을 둡니다.

복합성과 다가치성, 양가성에 흥미를 보이는 1990년대의 미술은 불확실하며 과도적인 동시대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정치적 작용이나 영성, 미, 폭력, 섹슈얼리티, 덧없음, 멸종, 기억, 치유처럼 심오한 도덕적, 윤리적 질문과 반항적 주제에 대해 몰두하는 것은 최근 미술계의 강력한 흐름으로 현존의 이해라는 매우 절박한 요구에 기초하기 때문입니다.

 

“가장 강력한 미술은 미, 진실, 자유, 창조성, 감상적 용기 등으로 우리를 시험합니다.”

미술은 개인적, 문화적, 지역적, 국가적 차별성을 드러내는 기반으로 작용하고, 21세기를 살아가는 인간으로 우리들이 연합하도록 도와줍니다.

 

소중한 경험이 될 이번 “현대미술 경향읽기”에 여러분을 초대함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아미미술관 관장 박기호